홈으로 사이트맵 contact us
힐링 칼럼
힐링 나누기
Home >함께하는힐링 >힐링 칼럼
제목 도시 새와 시골 새 날짜 2013.06.30 17:50
글쓴이 김경수 조회 1756

얼마 전 인터넷에서 [도시 새가 시골 새보다 일찍 잠 깨고 더 바쁘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그 기사에 따르면 도시 새가 시골 새보다 더 일찍 일어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도시 생활이 사람뿐 아니라 동물의 생체주기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도시 새들이 시골 새보다 더 일찍 일어나고 더 나아가 더 바삐 움직이고 피로감을 호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요즘 센터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서 소감을 말씀하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많이 공감을 했습니다.

 

어떻게 된 이유인지는 몰라도 자고 나면 너무 개운하다는 겁니다. 평소보다 더 힘들게 생활해도 자고 다음날이 되면 거뜬하다는 겁니다. 하루의 피로가 싹 풀리니 기분좋게 하루를 시작하고 삶의 질도 향상되는 겁니다.

 

여러분도 한 번 오셔서 왜 그런지는 몰라도 자고 나면 개운함을 직접 체험하십시오.  

 

아래는 기사 내용의 일부입니다.

BBC방송 등은 영국 글래스고대와 독일 막스 플랑크 조류연구소 과학자들의 공동연구 결과 도시 새들이 평균적으로 해가 뜨기 약 30분 전 잠에서 깨는 반면 숲에 사는 새들은 해가 떠야 깨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10일 전했다. 잠자리에 드는 시각도 도시 새가 시골 새보다 9분 가량 늦은 것으로 관측돼 도시 새가 하루에 약 40분 더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들은 독일 남부 뮌헨과 인근 시골 숲에서 각각 살고 있는 검은새의 24시간 생체주기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이들은 검은새의 몸에 경량 무선 송신기를 달아 야생에 풀어준 뒤 열흘 동안 새들의 일상을 살폈습니다. 이후 새들을 빛과 소리가 차단된 방에 풀어놓고 일정 조건에서 다시 24시간의 생체주기를 관찰했습니다.

 

바바라 헴 글래스고대 교수는 "빛과 소리가 차단된 방에서 도시 새들은 크게 달라졌다"며 "도시 새들이 시골 새보다 더 바삐 움직인 시간이 50분 가량됐으며 도시 새들이 더 빨리 지쳤다"고 말했습니다. 더 바삐 움직이고 피로감을 호소한 것은 상업지구에 사는 새일수록 심했다고 합니다.

 

연구진은 "사람의 수면 패턴 교란과 우울증ㆍ비만ㆍ암 등 질병 발병률 사이에 강력한 연관성이 있다는 기존 연구가 있지만 우리의 연구는 야생동물도 사람과 같은 습관을 갖게 되면 생체주기가 변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연구진은 동물의 이런 생체주기 차이가 인공 불빛과 늘어난 소음 등 도시화 현상에 대한 반응으로 일어난 소(小) 진화적 변화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쓰기
회사소개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3 지리산 힐링마을 All rights reserved.